2016-06-15

LA시의 아파트뿐만 아니라 1만 세대의 콘도까지 내진보강 대상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지진보강공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실제로 미주한인건설협회(회장 정재경)가 지난 12일 본보 강당에서 개최한 ‘내진공사 세미나’에 한인 건물주 200여 명이 몰려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이번 세미나에선 전문 강사진들이 내진공사에 대한 ▶정확한 정보 ▶검증된 설계 절차 ▶건설업체 선정법 ▶내진공사 비용 및 융자 옵션 ▶관련법 정보 ▶에너지절약 프로그램 등이 다뤄졌다. 특히 검증된 업체 선정과 지진보강 공사시 기존 세입자 이주 문제에 대한 질문들이 쏟아졌다. 이를 중심으로 알아봤다.

검증된 시공업체 선정

모든 공사에서 가장 어려운 것 중 하나가 제대로 된 시공업체를 선정하는 것이다. 제너럴 컨트랙터이자 건설협회의 윤기일 부회장은 “공사 전, 아파트 소유주는 구조설계 전문가와 예비 시공업체 2~3곳 관계자들과 반드시 현장을 방문, 세세하게 점검해서 공사금액 견적을 받는 게 추후 도면변경에 따른 추가 공사비 청구를 방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시공업체 2~3곳에서 함께하면 경쟁도 유발해 적정가의 오퍼를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계약서 작성 전에는 꼭 컨트랙터의 라이선스 보유 유무는 물론 라이선스가 유효한지도 확인해야 한다. 이는 가주 정부 웹사이트(www2.cslb.ca.gov/OnlineServices/CheckLicenseII/CheckLicense.aspx)에서 체크할 수 있다. 라이선스 소유주가 컨트랙터 본인인지도 살펴봐야 한다. 보험도 공사 책임보험은 물론 종업원상해보험(워컴)도 확보하고 있는지와 유효기간도 점검해 컨트랙터를 선정하는 게 유리하다.

윤 부회장은 “공사장에는 여러 가지 상해발생 요소가 잠재해 있고 사람이 다치면 그 보상액이 얼마가 될지는 아무도 모르기 때문에 컨트랙터가 꼭 워컴을 갖고 있어야 한다”며 “하도급을 줄 경우를 대비해 하도급자도 워컴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는 조항을 계약서에 명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입자 이주

렌트 컨트롤 아파트는 내진 공사기간이 30일 이상이면 세입자 이주비용을 지원해야 한다.

세입자 이주문제를 설명한 협회의 우유진 고문 변호사에 따르면, LA시 내진공사 대상 아파트의 상당수가 렌트 컨트롤법이 적용된 아파트로 이런 경우 공사기간이 30일 이상 늘어지거나 공사 기간 동안 세입자가 안전하게 거주할 상황이 안 되면 아파트 소유주가 이주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이주는 다른 주거용 건물로 영구 이사하는 것과 현 거주 유닛에 준하는 모텔이나 호텔 등 임시 거처로 옮기는 경우로 나눠진다. 임시 이전일 때, 세입자는 렌트비를 건물주에게 납부하고 건물주는 세입자의 임시거처 비용을 내야 한다. 때때로 임시 거처 비용이 렌트비보다 더 많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 LA주택개발국(LAHD) 웹사이트를 보면, 영구 이전 시에는 소유주가 최대 1만9500달러까지 이전비용을 보조해야 한다.

우 변호사는 “많은 아파트 소유주가 이전 비용을 생각하지 못하고 공사비용에만 초점을 맞추는 경향이 크다”며 “이런 의무를 준수하지 않으면 소송에도 휘말릴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진성철 기자

Source: KoreanDaily.com

LA시가 지진 취약 건물의 지진 보강 공사를 의무화하면서 건물 소유주들의  문의와 우려가 급증하자 가주 한인건설협회가 이번 목요일인 12일 관련 세미나를 마련했습니다.

LA시는 지진 보강 공사 대상인 1978년 이전에 지어진 목조 건물, 1층에 창문이나 큰 문 등이 있는 외벽이거나 주차장이 있는 연성층 건물주들에게 보강공사 통보를 시작했습니다.

가주한인건설협회의 정재경 회장입니다.

< 레러를 받은 시점에서 2년 안에 도면하고 스펙을 제출하고 3년 반 안에 시공을 시작해야하고 7년 안에는 준공허가를 받아야 해요. 이걸 안지키면 작은건 시에서 고치고 차지 백하는 경우도 있고, 심한 경우는 건물을 압수 하는 경우도 있고…>

이번 세미나에는 건축가, 구조 엔지니어, 시공자, 융자업자, 변호사 등 각 분야 전문과들과 함께 공사 대상과 절차, 설계자 선정, 세입자와 건물주 간의 갈등과 해결 방법, 융자 옵션 등 폭 넓은 정보가 제공됩니다.

12일 오후 7시 15분 690 윌셔 플레이스의 소강당에서 열리는 이 세미나에는 예약없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문의는 323-810-1930번으로 하면 됩니다.

 

배인정 기자

 

Source: RadioSeoul1650.com

2016-05-08

“지진보강 공사 제대로 알려드립니다.”

가주한인건설협회(회장 정재경)가 오는 12일 오후 7시부터 중앙일보 강당에서 ‘지진보수/보강 및 에너지 절약’세미나를 개최한다. 무료로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에선 전문 강사진들이 내진공사에 대한 ▶정확한 정보 ▶검증된 설계 절차 ▶건설업체 선정법 ▶내진공사 비용 및 융자 옵션 ▶관련법 정보 ▶에너지절약 프로그램 등을 소개한다.

이번 세미나 참석 대상은 LA시로부터 지진보강 공사에 대한 서한을 받은 모든 소유주와 내진공사에 관심을 가진 ←소유주 모두.

협회의 김홍국 부회장은 “최근 지진보강 공사 세미나 대부분이 업체 주최였다. 하지만 이번 세미나는 건축 및 설계를 전문으로 하는 전문가들이 영업적인 목적을 배제하고 진행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윤기일 부회장 역시 강사진이 건축가, 구조엔지니어, 시공자, 융자업자, 변호사 등으로 구성돼 있는 만큼 지진보강공사에 관한 모든 의문점을 한자리에서 해소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글.사진=진성철 기자

 

Source: KoreaDaily.com

가주한인건설협회(회장 정재경)가 신년 하례식 및 임원진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한인건설협회(회장 정재경)는 15일 LA 한인타운 로텍스 호텔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서 올해 회원사 모집을 더욱 강화하고 일반인 대상 건설 상담을 진행할 수 있는 웹사이트 구축을 마치고 협회 홍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재경 회장은 “협회는 올해 현 200여개 수준의 한인 회원사를 두배 이상 증가시켜 500여 회원사를 거느린 대형 조직으로 거듭날 계획을 갖고 있다”며 “일반인이 쉽게 건축 상담을 진행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구축해 봉사에도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어 “70여명 규모의 경제 단체 초청 간담회를 주관해 한인 경제인들의 통합 발전을 위한 노력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8주간 일정으로 진행될 정부공사 수주관련 세미나도 장소를 섭외한 뒤 진행할 것을 최종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협회는 또 오는 5월 한국건축가협회와 MOU 체결을 통해 양국 회원사들의 인적 교류와 정보 교환을 통한 사업 공조 구축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주한국일보

가주한인건설협회(회장 정재경)는 2015년의 화두를 실용과 소통으로 정했다.

지난해 9월 취임한 37대 정재경 회장은 “올해를 재도약의 해로 삼아 회원사들과 한인사회에 도움을 주는 협회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창립 38년째를 맞은 협회는 가주내 ‘3만 한인 건설인’들의 대표단체다. 그간 외형적으로는 성장했지만 내실있는 활동은 부족했다는 것이 정 회장의 지적이다.
협회는 올해 정부공사에 관한 강좌를 개설한다. 지난해 10월 큰 호응을 얻었던 ‘정부공사 수주 세미나’를 확대해 심도깊게 교육한다.
3~4개월 과정으로 ▶정부공사 정보 입수 방법 ▶입찰 서류 작성 ▶마케팅 ▶보증 보험 가입법 ▶현장 공사시 주의사항 ▶법적 문제 해결법 ▶완공 서류 작성까지 전 과정을 지도한다.
정 회장은 “정부 발주 공사를 하고 싶어도 어떻게 해야하는지 막연해하는 회원사들이 많다”면서 “주, 카운티 정부 공사는 업체의 경험을 따지지 않는데다 입찰시 소수계 업체를 우대하기 때문에 어떤 한인 업체든 도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협회는 타 경제단체, 한인 커뮤니티와의 교류에도 적극 나선다. 3월에는 그간 LA한인상공회의소가 주최해온 경제단체협의회 간담회를 건설협회가 주관할 계획이다.
정 회장은 “여러 경제 단체장들을 모시고 설명회 형식으로 진행한다”면서 “단체장들과의 밀착 소통을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또 현재 개편중인 홈페이지(www.ckca.us)를 통해 한인들의 건축 상담도 한다. 불량 하청건축업자 선별법과 공사시 문제 해결법 등 필수 정보들을 제공한다.
한국과의 본격적인 정보 교류를 위해 한국건축가협회와 MOU도 체결한다.
정 회장은 “건축은 가정, 사업체를 담는 그릇”이라면서 “할일 하는 협회로 열심히 뛰면서 내년 말까지 회원사를 현재 300개에서 500개로 늘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정구현 기자

미주중앙일보

“정부공사 수주로 불경기를 이깁시다.”
최근 비영리단체 등록을 마치고 조직 재정비를 시작한 가주한인건설협회가 오는 24일 ‘정부공사 수주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오후 3시 LA한인타운의 옥스포드 팔레스 호텔에서 열리는 이 세미나는 연방은 물론 카운티.시 등 로컬 정부의 공사 수주에 도전하는 건설 관련업체를 주 대상으로 하나 정부 조달사업에 관심이 있는 이들에게도유용한 정보가 제공된다.
세미나엔 연방중소기업청(SBA) LA지부의 월터 스탬스 경제개발 스페셜리스트가 나와 정부공사 수주 관련 SBA의 역할과 SBA로부터 필요한 지원을 받는 방법에 대해 설명한다. 이어 C&D 본딩 서비스사의 필 베가사장이 정부공사 업체로 선정된 뒤 구입해야 하는 P-본드(채권)에 관한 강연을 한다.
지난 9월 취임한 37대 정재경 가주한인건설협회장은 “회원사들은 물론 정부공사 수주에 관심이 있는 업체, 앞으로 이 분야에 뛰어들 계획이 있는 이는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가주의 한인 건설업체가 2000개쯤 되는데 LA카운티 정부공사의 경우, 수주물량의 80% 이상을 한인업체가 따내고 있다”면서 “정부 발주공사의 일정 비율은 의무적으로 여성 소유업체에게 할당되므로 여성 건설인이라면 특히 수주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36년 역사를 지녔으며, 그간 건설인들의 친목단체로 기능해 온 가주한인건설협회는 최근 연방국세청(IRS)에 비영리단체 등록을 마치고 ‘커뮤니티를 위해 기여하는 단체’로 거듭나려 하고 있다.

윤기일 부회장은 “그간 협회가 다소 침체됐었는데 앞으로 연 2~3회 세미나를 개최하고 골프대회도 열면서 현재 100여 개인 회원사를 더 늘릴 계획”이라며 “많은 한인 건설인들이 회원으로 가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미나 참가비는 20달러다. 좌석이 한정돼 있어 예약이 필요하다.

▶참가신청 및 문의:(714)401-2324, www.ckca.us

미주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