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공사 수주로 불경기를 이깁시다.”
최근 비영리단체 등록을 마치고 조직 재정비를 시작한 가주한인건설협회가 오는 24일 ‘정부공사 수주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오후 3시 LA한인타운의 옥스포드 팔레스 호텔에서 열리는 이 세미나는 연방은 물론 카운티.시 등 로컬 정부의 공사 수주에 도전하는 건설 관련업체를 주 대상으로 하나 정부 조달사업에 관심이 있는 이들에게도유용한 정보가 제공된다.
세미나엔 연방중소기업청(SBA) LA지부의 월터 스탬스 경제개발 스페셜리스트가 나와 정부공사 수주 관련 SBA의 역할과 SBA로부터 필요한 지원을 받는 방법에 대해 설명한다. 이어 C&D 본딩 서비스사의 필 베가사장이 정부공사 업체로 선정된 뒤 구입해야 하는 P-본드(채권)에 관한 강연을 한다.
지난 9월 취임한 37대 정재경 가주한인건설협회장은 “회원사들은 물론 정부공사 수주에 관심이 있는 업체, 앞으로 이 분야에 뛰어들 계획이 있는 이는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가주의 한인 건설업체가 2000개쯤 되는데 LA카운티 정부공사의 경우, 수주물량의 80% 이상을 한인업체가 따내고 있다”면서 “정부 발주공사의 일정 비율은 의무적으로 여성 소유업체에게 할당되므로 여성 건설인이라면 특히 수주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36년 역사를 지녔으며, 그간 건설인들의 친목단체로 기능해 온 가주한인건설협회는 최근 연방국세청(IRS)에 비영리단체 등록을 마치고 ‘커뮤니티를 위해 기여하는 단체’로 거듭나려 하고 있다.

윤기일 부회장은 “그간 협회가 다소 침체됐었는데 앞으로 연 2~3회 세미나를 개최하고 골프대회도 열면서 현재 100여 개인 회원사를 더 늘릴 계획”이라며 “많은 한인 건설인들이 회원으로 가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미나 참가비는 20달러다. 좌석이 한정돼 있어 예약이 필요하다.

▶참가신청 및 문의:(714)401-2324, www.ckca.us

미주중앙일보